주메뉴 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2016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자료 재정리 자료집: 김의경
본 자료는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가 여성가족부의 “2016년 일본군’위안부’피해 관련 사료 조사 및 D/B화 사업”의 연구용역 의뢰를 받아 작성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자료 재정리 자료집>의 김의경 편이다. <한국정신대연구소>가 2006년도에 발간한『중국 거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연구보고서』(여성가족부, 185-189쪽)에 수록된 증언 구술 자료를 바탕으로 정리하였다. 원자료는 한국정신대연구소편의 『중국으로 끌려간 조선인 군위안부들2』(한울, 2003, 317-326쪽) 중 여순주가 정리, 작성한 김의경의 구술이다. 김의경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거주하고 있던 미귀환자인데, 1938년, 두 명의 일본군인이 와서 '군인 나가자'라며 데리고 나와 위안소로 연행되었다. 보고서를 작성한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역사연구소 수석연구원 강정숙에 따르면 '군인 나가자'라는 말은, 증언 당시 김의경의 병세와 사투리가 심한 중국어를 고려하면 '여군으로 일하자' 또는 '군 간호사로 일하자'와 같은 의미라고 유추할 수 있다. 본 보고서에서는 이 증언의 원본을 볼 수 있으며, 그 외에 김의경의 생애를 정리한 연보와 이동 경로, 해제가 함께 실려있다.

- 연보
- 이동 경로
- 해제
- 증언
2016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자료 재정리 자료집: 박차순
본 자료는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가 여성가족부의 “2016년 일본군’위안부’피해 관련 사료 조사 및 D/B화 사업”의 연구용역 의뢰를 받아 작성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구술자료 재정리 자료집>의 박차순 편이다. <한국정신대연구소>가 2006년도에 발간한『중국 거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연구보고서』(여성가족부, 206~210쪽)에 수록된 증언 구술 자료를 바탕으로 정리하였다. 원자료는 한국정신대연구소 연구원 유해정의 조사기이다. 아울러 박차순에 대한 정보는 중국의 쑤즈량(蘇智良, 소지량) 교수가 제공하였다. 경제적으로 곤궁한 환경에서 자란 박차순은 17, 18세 경 혼인하였으나, 시어머니의 구박으로 가출하여 광주의 술도가에서 일하였다. 그러나 그 수입이 적어 주인에게 빚을 지며 일하던 중 빚이 늘어나자 술도가 주인이 경성의 성매매업소에 박차순을 팔아버렸고, 그 성매매업소의 주인이 박차순을 다시 군위안소 업자에게 팔아넘겨 중국 후난성에서 '위안부' 생활을 강요당하게 된다. 본 보고서에서는 정리된 증언 전체를 볼 수 있으며, 그 외에 박차순의 생애를 정리한 연보와 이동 경로, 해제가 함께 실려있다.

- 연보
- 이동 경로
- 해제
- 증언
1996년 UN 인권위원회 전쟁 중 군대 성노예제 문제에 관한 조선민주주의공화국, 대한민국, 일본 조사 보고서(쿠마라스와미 보고서)
UN 인권위원회 특별보고관 라디카 쿠마라스와미(Radhika Coomaraswamy)가 1996년 1월 4일 제출한 보고서이다. 1994년 제 50차 인권위원회에서 여성폭력문제 특별보고관을 신설하는 결의안이 통과되었으며, 스리랑카의 변호사 라디카 쿠마라스와미가 같은 해 4월 특별보고관으로 임명되었다. 라디카 쿠마라스와미는 1995년 7월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여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시민단체 대표, 연구자, 법조인 등을 만나 일본군'위안부'문제를 조사하였으며, 이를 바탕으로 1996년 제 52차 인권위원회에 조사보고서를 제출하였다. 성노예의 정의, 역사적 배경, 피해자 증언, 한국, 북한, 일본 3개국의 입장, 일본 정부에 대한 권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본 보고서는 일본군'위안부'를 군대 성노예제로 파악하고, '국민기금'의 의미를 인정하면서도 국제법을 위반한 데 대한 법적 해결의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보았다. 특히 보고서의 마지막 부분에서 일본 정부에 (1) 위안소의 설치가 국제법 위반이었음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질 것, (2) 배상 문제 특별보고관이 제시한 원칙에 따라 피해자 개인에게 배상하고 이를 위한 특별행정법정을 설치할 것, (3) 관련된 모든 문서와 자료를 공개할 것, (4) 피해자 각각에게 문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사죄할 것, (5) 교육과정에 역사적 진실을 반영하여 인식을 향상시킬 것, (6) 가능한 한 가해자를 찾아 처벌할 것을 권고하였다. 또한 국제적 차원에서도 (1) NGO 등이 UN에서 이 문제를 계속 제기하며 국제사법재판소 혹은 국제상설중재재판소에 의견을 구할 것, (2) 한국과 북한 정부는 일본의 책임 및 배상 등 법적 문제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법재판소의 의견을 구할 것, (3) 피해자가 고령인 점을 고려하여 일본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이 문제를 해결할 것을 권고했다. 번역본도 제공하고 있다.
1997년 UN 인권위원회 현대형 노예제 실무회의 보고서
UN 인권소위원회 현대형 노예제 실무회의가 1997년 7월 11일 UN 인권위원회에 제출한 제 21차 회기 보고서로, 당시 실무회의의 의장이자 보고관은 할리마 와자지(Halima Embarek Wazazi)였다. 현대형 노예제 실무회의 제 22차 회기는 1997년 6월 2일부터 6월 26에 개최되었고, 1994~1996년 실무회의에서와 마찬가지로 인신매매와 성매매 강요, 납치, 장기매매, 아동 노동, 강제 노동, 이주노동자 등의 현대형 노예제 문제와 함께 일본군'위안부'문제가 언급되었다. 22차 실무회의에는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 국민기금(국민기금)' 대표자 2명이 참석하여 자신들의 활동을 소개했으며, 그 내용을 보고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 국민기금(국민기금)'을 둘러싼 논의도 실무회의에서 계속되었는데, 민간기금으로 조성된 '국민기금'으로 인해 일본 정부가 일본군'위안부'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을 회피할 수 있다는 우려와 비판이 제기되었다. 하지만 실무회의는 전반적으로 일본군'위안부'문제의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시도가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평가하며, 향후에도 일본군'위안부'문제의 해결을 위해 UN 및 전문기구와 협력하고 대화할 것을 일본 정부에 권고하고 있다.
일본군'위안부'의 실상을 파악하고 알리고자 하는 연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본 연구소는 교육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일본군'위안부' 연구자료를 발굴·공개하고 있습니다.
2023년 학술 콜로키움 <그곳에서 발견된 것: 위험한 여성, 25년 후> 자료집
본 자료는<그곳에서 발견된 것: 위험한 여성, 25년 후>라는 주제로 개최된 2023년 학술콜로키움 자료집이다. 2023년 학술콜로키움에서는 『위험한 여성』의 필진들과 사회학, 여성학, 문학 전문가들이 모여 일본군‘위안부’문제에 관한 1990년대의 구조적‧인식론적 변화에 대해 토론하였다. 본 행사는 4월 28일 현장참여자들과 함께 생방송으로 진행되었으며 해당 영상은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목차



1부. 『위험한 여성: 젠더와 한국의 민족주의』 다시 읽기

사회 - 김성경(북한대학원대학교)

발표 ➊ 위험에 처한, 그러나 동시에 위험한 여성들 - 박정미(충북대학교)

발표 ➋ ‘친밀한 적’에 맞서는 ‘위험한 여성들’: 다시 읽는 『위험한 여성』 (2001) - 배하은(대구경북과학기술원)

토론 민족주의에 대한 여성주의 비판의 방향성을 고민하며- 김주희(덕성여자대학교)



2부. 쟁점토론: 일본군‘위안부’문제의 초국적 맥락

기조발제 ➊ 2020년대에 생각하는 군‘위안부’문제: 초국적 맥락- 문승숙(Vassar College)

기조발제 ➋ Dangerous Women에 대한 기억: 과거와 현재 - 양현아(서울대학교)

종합토론

김성경(북한대학원대학교)

김주희(덕성여자대학교)

박정미(충북대학교)

배하은(대구경북과학기술원)



*URL : https://www.youtube.com/live/lIF5hn-WnZY?feature=share
일본군‘위안부’ 연표
더보기
상세검색
검색 키워드
다국어 팝업
검색대상
소장자료 검색영역
기본정보
생산기간 ~
언어
 
상세검색창 닫기